유니프렙으로 미국명문대에 합격한 “일부” 학생들이 직접 작성한 후기들로 업로드 되었습니다.

더유니프렙_명문대입학생생후기

신윤호학생 Parsons The New School for Design 합격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윤호 조회1,698회 댓글0건

본문

■ 신윤호학생 Parsons The New School for Design 합격후기■

 

 

 

2007년 11월, 중학교 2학년때필리핀으로유학을갔습니다. 제 성격은 정말 지극히 내성적입니다. 친구도 별로 없었고, 학교에 적응도 못했고, 당연이 성적은 바닥을 달릴 수 밖에없었습니다. 항상 학교는 가기 싫었고, 어디론가 떠나버리고 싶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부모님께서 문득 꺼내신 한마디가 나의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어버렸습니다.

 

중학교 2학년때 지인이 있었던 필리핀으로 유학의 길에 오르게 된것입니다. 필리핀에 도착하자 마자, 고등학교 2학년으로 편입하였는데, 필리핀중에서도 내가 둥지를 틀었던곳은 유학생들과 함께 홈스테이를 하고계시는 분이계셨던 두마게티라는 지역이였습니다. 정말깡시골중에서도깡시골….. 음…거의한국의 60년대에서멈쳐버린그런도시…. 에서 저의 공부는 시작되었습니다.


저의 영어실력은 당연히 한국에 있었을때 보단 월등이 좋아졌지만, 다른 유학생들에 비교해볼떈 턱없이 부족한 실력이였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는 졸업해야했기 때문에 어떻게든 낙제는 받지 않기 위해 억지로라도 영어 공부를했습니다. 저의 지극한 내성적인 성격때문에, 필리핀에서도 친구를 사귀는것은 어려운 일이였습니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어서 필핀에서도 쉬는시간이 되면 여지없이 그림을 그리곤했는데 그로인해, 쉬는시간에 그림그리는 친구들과 서로 그림 그린것을 나누며 한마디씩 입을 열게되었습니다. 그때 친구 사귀는 방법을 조금은 알았던것 같습니다.


저는 제가 미래에 어떤걸 할껀지 잘몰랐습니다.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냥 어렸을때부터 그림을 그리거나 보는것을 굉장히 많이 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때부터 중학생때까지,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취미로 그림 그리는것 자체를 좋아했던것 같습니다.

필리핀에서도 그냥 쉬는 시간마다 그림을 많이 그렸었는데,  다른반 현지 학생들이 그것에 관심이 많았는지, 그걸로 인해서 서로 친해지고 서로 그림그린것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2011년 3월, 고등학교졸업을 하였고. 그후 3개월후 미국으로왔습니다. 외숙모의 지인 중 유학원을 담당하시는분을 알고 계셨고 그렇게 유니프렙을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유니프렙 실장님의 권유로 6개월간 대학교 준비에 온 힘을 쏟고 2012년 1월에 버클리 컬리지에 입학하였습니다.


1년3개월동안 총 5학기를 버클리에서 공부하면서 유니프렙을 통해 튜터 받으며 GPA 관리를 하였고 편입준비를 시작하였습니다. 3개월동안 정말, 스파르타식의 준비를 하였는데요, 유니프렙 튜터 선생님들께서 토픽부터 어떤식으로 포트폴리오를 준비해야하는 지 등 하나하나 어드바이스를 주셨고 그 3개월의 준비과정을 거치고 2014년 1월에 파슨스 뉴스쿨 에편입하게 되었습니다.


제 내성적인 성격, 공부에는 관심없던 저의, 모두들, 심지어 저도 불가능할것이라고 믿었던 편입을 가능케 해주신 유니프렙 실장님과 모든 직원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843d5f889cf71e8a2940d4f393e357ab_1474349